티스토리 뷰


하나. 하나의 완성된 글을 쓴다는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이게 내가 하고싶은말을 내 맘대로 막 씨부리는게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큰 특징인데,

블로그에 글을 쓰려면 갖춰야 하는 항목들이 은근히 많다.


막~~~ 써재끼고나서 완료를 누르는 시점에 이걸 공개를할지 비공개를할지 선택하게되는데


공개라고 누르려고 결정하는 시점에 망설여지는건 글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



하나, 글 쓰는 화면이 몹시 불친절하다.



에디터가 구리다는 뜻이 아니다.

글을 쓰는 UI가 몹시 글을 써야될것같이 생겼다.

페북이나 트위터의 글쓰기화면을 보면 정말 짧은순간 내 생각을 녹여낼 수 있도록 구성되어있고,

그야말로 간편하다.


티스토리 글쓰기화면이 짤막짤막한 글을 이어서 긴 글을 만들수 있는 방식으로 구성되면

편하게 내 생각을 정리하기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위 두가지 이유로 그동안 블로그 포스팅을 멈췄는데


글 쓰기 적절한 환경을 구성한 만큼 하루하루 생각한 내용을 적어보려고 한다.


앞으로 일이 빡새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그날그날 땡겨서 알아본 내용을 간단하게나마 정리하도록 한다.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을만들까?  (0) 2019.04.09
2018년 결산  (0) 2018.12.31
티스토리 블로그에 생각을 표현할때 불편한 점.  (1) 2018.10.10
기대감에 대하여  (0) 2018.04.13
돈을어떻게쓸까  (1) 2018.01.26
11월 14일의 생각  (0) 2017.11.1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