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LEEEJONG (165)
IT (53)
주관적평가 (31)
창작공간 (80)
109,971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5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창작공간'에 해당되는 글 80건
2018.01.26 15:42

1. 카뱅 체크카드를 쓸 필요가 사실 별로 없다.

교통카드 기능을 사용중인데, 따로 분리하고싶다면 카뱅을안쓰고 분리하는방법이 있을까?


2. 쇼핑용 카드.. 지름용카드를 따로 쓰고있다.

쇼핑비를 따로 빼놓고 무분별하게 지르는걸 막아볼까?

그럴거면 현재 안쓰는 신한 용돈통장 체크카드를 지름용 카드로 쓰는것도 좋겠다.

G마켓,11번가, 쿠팡, 티몬, 옥션 이런거 다 체인지업 체크카드로 변경하자.

 

카뱅은 교통용 only & 긁지 않는다. 하지만이렇게되면.. 입금해야되는 번거로움이 있지. 근데 그정도는 뭐 불편함으로 안봐도 될듯. 나중에 한번에 입금처리하면 되니까.


스마일페이같은 간단결제 시스템은 체인지업 체크카드로 모두 변경


매달 결재먹는.... 통신비는 직접 신한으로 물릴것인가. 신용카드를 한번 태울것인가.   

굳이 신용카드 태울 필요가 없어보임. 고정비 빠지는건 직접물리는거로 하자. -> 처리완료


-----------------------------------------


자 정리.


교통비는 카뱅카드로 사용한다. 월 10만원 이용이 예상된다.

쇼핑은 체인지업을 쓴다. 국내 해외 둘다. G마켓, 쿠팡 등록 완료, 앱카드도 사용 가능.

쇼핑 비용을 미리 용돈통장에 넣는다. 


주차, 술밥, 커피, 기름값...은 큐브만쓸까?

-> 큐브 할인서비스를 주유로 변경함. 따라서 주유는 큐브로만 긁는다.

다만 월 이용액이 30-50구간까지 5천원 할인임으로.. 별 의미는 없다.


그.. 풀러스 입금게좌를 고정비통장으로 교체한다.

이미 되어있음. 신경끔


그럼 그 외에 나머지는 전부 M3를 쓴다


현금인출은 최소화하며, 필요한경우 카뱅으로 옮겨서 빼도록 .. 혹은 앱에서 바로 출금하도록 설계한다.

바로 출금하는게 생각보다 괜찮다. 이방법대로 간다.


마지막 고민 M3를 유지해야하는가 -> 당분간 유지한다.


하나더있네

진짜마지막고민 잉여자금은 어디다 축적하는가.

주식은 저기 있는거 외에 더 굴리진 말고. 우리은행에 박아둘까.. 정기예금?


------------------------------


구어체로 써있으니 잘 정리가 안된다.


지출구분 

재원 

예상금액 

기타 

교통비

카카오뱅크-카뱅카드 

100,000 

부분합 10만원

 

 

 

 

 유류비 

신한카드-큐브 

150,000 

부분합 15만원 

 

 

 

 

밥술값

현대카드 - M3 

600,000 

 

커피

현대카드 - M3 

100,000 

 

장보기+기타

현대카드 - M3 

50,000 

 

 문화생활

현대카드 - M3 

60,000 

 부분합 81만원

 

 

 

 

통신비

고정비통장

42,800 

 

월세관리가스비

고정비통장 

550,000 

 

차량유지비

고정비통장 

930,000 

 1,722,800

비상현금

고정비통장 

200,000 

 이자 제외하고 80만원


 

 

 

 인터넷쇼핑

용돈통장-체인지업체크 

 250,000 

부분합 25만원

 

 

 

 

 

 

 3,032,800

 

월 예상지출은 300정도, 남는건 우리은행으로 축적한다. 우리은행에서 안에 어떻게 돌릴지는 추후에 논의한다.

M3에 교통을 넣으면 카뱅카드를 삭제할 수 있다. - 일단 그냥 두자. 체크카드 이용분을 유지하는 의미로.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을어떻게쓸까  (1) 2018.01.26
11월 14일의 생각  (0) 2017.11.14
11월 9일의 생각  (0) 2017.11.10
내가연주한 곡들  (0) 2017.09.18
2017 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0) 2017.03.01
장비 업그레이드가 하고싶다  (1) 2016.01.16
BlogIcon 리쫑v | 2018.02.01 13: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좀 급해도 26일부터 월말까지 정산은 하지 말고 참자. 1일 정산하는게 여러모로 편하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12.04 11:31


배경.


스팅어 신차에는 섬머타이어가 낑궈져있다.

사이즈는 전륜 225/40R/19 후륜 255/35R19



내건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 모델로 썸머타이어에 해당한다.


가격표상 주의사항을 보면


성능 극대화를 위해 장착된 타이어로 겨울철 운행시 접지력 저하로 동절기 타이어로 교체가 꼭 필요하다고 친절하게 써두었다.


그래서 난 궁금했다


대체 썸머타야는뭐고 윈터타야는 뭔지 사계절타야는 뭔지 그래서 공부했더니 아래와같은 결과가 나왔다.



* 타이어는 고무로 만든다.

* 썸머타이어는 여름철 + 고온에 접지력이 높아지도록 설계되어있다.

* 겨울이되어 기온이 7도 이하로 떨어지면 고무는 딱딱하게 굳는다. 왜냐면 추우니까.

* 그렇게되면 원래 타이어 성능은 개똥이 되어버린다.

* 윈터타이어는 저온에서도 타이어가 딱딱해지지 않도록 개발된 특수한 타이어다.  ( 스노타이어는 다른거니까 논하지 않는다 )

* 사계절타이어는 서머와 윈터 사이 커버리지를 모두 포함하지만 양쪽 극한으로 가면 양쪽 모두에서 성능이 떨어진다.




이게 가격이 좀 비싸다보니 휠타야를 한세트 맞춰두고 내가 직접 갈까 하는 생각을 했다.


BMW동호회 아재들이 직접 자키띄우고 DIY하는 영상 및 블로그 자료들이 상당히 많이 있어서 하라면 할 수 있을것 같았다.



그래서 휠타야 중고매물을 찾아 돌아다니던 중 


TPMS라는걸 또 알게되었다.


그 공기압을 감지해서 계기판에 띄워주는건데 휠타야에 TPMS가 낑겨져 있으면 좋지만 그것까지 팔지는 않으므로 계기판에 경고등이 들어온 채로 살던가.

아니면 비싼 TPMS달린 휠타야셋트를 구해야하는것.



그래서 걍 비싸고 보관비에 장착비까지 든다고 해도 윈터타야 를 쓰는게 맞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 https://red.kia.com/kr/view/qben/qmal/carCaremall.do?item=care&pid=7349



여기서사면된다.


그래서 아직 뭘살지는 못정했다.


금호로갈지 한타로갈지....



BlogIcon 리쫑v | 2017.12.08 11: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 href="https://red.kia.com/kr/view/qben/qmal/carCaremall.do?item=care&pid=7349"> LINK </a>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11.14 20:05

가만보니 아이패드2+터치펜으로 뭐 하려는 생각은 접는게 좋아보인다


가져다놓은지 몇일이 지나도 제대로 활용되는 꼴을 못본것 같다.


그럼 대안이 뭐냐.


젤 쉬운거 걍 A4에 쓰고 서랍을 잠군다.


왜냐면 포스트잇 안된다며


2안 전자칠판을 산다. 에이씨 이것도 그닥 ㅡㅡ

무엇보다 내가 지금까지 안사는걸 보면 맘에 안드는 구석이 분명 있는거다.


깔끔하게 오늘 할일은 오늘만 적고 세절하고 퇴근하는 방식으로 가자.


느낌알잖아


쓰는용도로 뭘 더 구입하진 말자. 차라리 클립보드를 준비하자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을어떻게쓸까  (1) 2018.01.26
11월 14일의 생각  (0) 2017.11.14
11월 9일의 생각  (0) 2017.11.10
내가연주한 곡들  (0) 2017.09.18
2017 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0) 2017.03.01
장비 업그레이드가 하고싶다  (1) 2016.01.1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11.10 10:25


임원특강으로 루크 동커볼케 , 이상엽 이란 사람의 강연을 듣게 되었다.


현대/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 본인의 삶, 둘의 시너지 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중 인상깊었던 얘기를 적어본다.


Lee. 

디자인은 한명의 슈퍼맨이 하는게 아니에요 그래서 팀이 중요해요. 

루크가 뭘생각하는지 난 대충 다 알아요. 난 그의 이야기를 듣고 카운터를 준비하죠. 그의 생각을 이해하고 또다른 옵션을 제안하는거죠. 

재미있는점은 그의 생각을 관철시키는 것과 내 의견을 반영하는 비율을 보면, 내 의견을 반영하는것이 반이 넘는다는 점이에요. 그는 진정으로 Respect를 구현하는거죠.


난 정말 시시한 이유로 자동차 디자인을 하게되었어요, 내가 이런 자리에 올라온건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옆에 둔 사람들 덕이에요.

분명한건 내 곁에 어떤 사람을 두는지가 내 미래에 영향을 미친다는 거에요.



루크는 뭐 기억나는게 잘 없다.


여튼 이런얘기를 듣고 얼마전 일본에 워킹홀리데이를 보내러 떠난 친척동생을 만났다.


이놈은 원래 꺾이지 않는 패기가 일품인 녀석인데 일본간지 반년? 아직 1년은 안되었는데, 그 패기는 어디로가고 하는 얘기가

아 형.. 내가 우물 안 개구리였어...

공부해야될거같아

몇년뒤에 나도 차 살수 있을까


이런말만 늘어놓는걸 보고 좀 놀랬다. 그래서 쫄지말고 하고싶은거만 하고 살자고 했다.


알아들었을라나 모르겠다.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을어떻게쓸까  (1) 2018.01.26
11월 14일의 생각  (0) 2017.11.14
11월 9일의 생각  (0) 2017.11.10
내가연주한 곡들  (0) 2017.09.18
2017 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0) 2017.03.01
장비 업그레이드가 하고싶다  (1) 2016.01.1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09.18 13:24

기억나는대로 적어본다.


슈베르트 미완성교향곡

베토벤 3번

베토벤 6번

베토벤 5번

드보르작 8번

차이코프스키 5번

말러 1번

세헤라자데

브람스 3번

라흐마니노프 2번

시벨리우스 2번



적고보니 몇 안되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09.11 11:15

아는사람은 다 알테지만


호른을 정리했다


브람스3번을 연주하고 

현자타임이 찾아와 베토벤 9번 그뒤에 연주 다 안했다




그리고 집에서 혼자 연습이나 하며 어떻게하면 좋을지 고민했다.



이건 베9 오디션 연습할때.? 아닌가 찍었던 영상들인데 그냥 이러고 집에서 놀았다.

마침 살고있는 오피스텔이 방음이 잘되서 맘편하게 연습하곤 했다.




이쯤에 악기를 가르쳐주시던 선생님과 싸부님이 악기를 관두셨다.

16년 초였나


그때부터 좀 갈길이 막막했다.


어디 물어볼곳도 없고, 새로 선생님을 모시는것도 좀 내키지 않고, 해서 교착상태에 빠진채로 한동안 지냈다.



회사를 옮기고 이사를 준비하며 내가 준비한것들을 하나하나 정리하려고 보니 인라인스케이트랑 호른이 제일 애물단지였다.

그래서 악기를 팔려고 내놨다.




중고나라에 올려뒀는데 일주일쯤 지나서 지방에 한 호른선생님이 연락이왔다.

차근차근 얘기해보니 길*쌤과도 아는사이 같았다.


그분께 콘 8d를 넘겨드렸고 이렇게 내 혼 체험은 마무리됐다.


기념품으로 7호 마우스피스는 보관중이고 앞으로도 갖고 있을테지만 앞으로.. 혼 불일이 있을지는 모르겠다.


시원섭섭한 기분으로 지내던중 17년 9월 간만에 바욜린 연주를 했고 호른 연주하려는 마음은 얼추 정리된것같아 블로그에 레슨일지 정리글을 적어둔다.


안녕 혼 :)


'창작공간 > Horn_레슨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른 정리.  (0) 2017.09.11
레슨일지 13 14 15  (1) 2015.05.27
레슨일지 12  (3) 2015.04.30
레슨일지 11  (0) 2015.04.28
레슨일지 10  (0) 2015.04.16
레슨일지 8, 9  (0) 2015.04.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07.06 16:49



본인은 평양냉면을 굉장히 좋아한다.


네오위즈의 임원이신 K님과의 중식에 최초로 능라도 판교점 평양냉면을 접하고 맛에 반했으며

바로 부모님께 이 맛을 전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후로 서울 - 수도권 평양냉면집을 하나하나 섭렵해 나가고 있으며 여러곳의 평양냉면맛을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

기록을 남기기로 한다.


음.. Marked 지도를 하나 남기는게 좋겠다. ( 구글지도 marking 해서 올릴 예정 )






일단 가본곳을 적어본다.


능라도 판교점 / 강남점


만포면옥 서현 AK플라자점


우래옥 강남점


평가옥 판교점


정인면옥 여의도점





앞으로 갈 곳을 적어본다.


을밀대 마포 본점


을지면옥 을지로본점


평래옥 을지로점




리스트가 잡혔으니 표로 정리해본다.


상호 

위치  / 본점여부

평점 

 비고

능라도

판교점 

 5/5

 평양냉면 비교의 기준

사리추가는 가능하나 비쌈

능라도 

강남점 

 5/5

 

만포면옥 

서현역 AK플라자 

 3/5

면의 질감이 유쾌하지 않음 

우래옥 

강남점 

 4/5

기억은 좋은데 디테일이 기억나지 않아 한번 다시가봐야겠음 

평가옥 

판교점 

3.5/5 

입지가 좋으나 맛은 만포면옥보다 조금좋은수준 

정인면옥 

여의도점 

4.5/5 

평일낮 대기손님이 많다

면 육수와 사리를 추가할 수 있어 좋다. 

 

 

 

 

을밀대 

마포 본점 

 

을지면옥

을지로 본점 

 

평래옥 

을지로점 

 

 

 

 

 

 

 

 

 

 

 

 

 



이중 특별히 리뷰나 영상으로 아카이빙 해둔 곳은 이곳에 함께 기록해두도록 한다.



여긴 이사날 짐옮길때 동식이랑 충전하러 갔던 능라도인데

동식이가 영상찍어서 기록해뒀다.




능라도는 우선 핵존맛이고, 그냥 모든 비교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창작공간 > 배고픈Reci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양냉면 헌터  (0) 2017.07.06
동원참치 크림파스타  (0) 2016.09.25
거성수산 랍스타 후기  (2) 2015.01.06
봉골레_recipe byLJ  (4) 2013.05.13
알리오올리오_recipe byLJ  (3) 2013.03.2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03.01 09:51

이센스가 시상하다 실수했던 그 시상식 


1등한 화지 앨범을 듣다가


씟, 느낌이왔다.


그래서 그중에 내맘에드는걸 더 찾기위해


수상 앨범 목록을 적어본다.


> 넉살 - 작은 것들의 신

> 빈지노 - 12

> 저스디스 - 2 MANY HOMES 4 1 KID

> 트라이비스트 - TRIBEAST

> 허클베리피 - 점

> 화지 - ZISSOU



일단 화지아재는 ... .... 와...


걍 첫느낌은 피타입인줄알았다


운율이 넘나좋다


헉피는 원래 잘하는거 알고있었고


트라이비스트, 저스디스, 넉살 앨범을 들어봐야겠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6.11.14 11:35

Dear Alan Knowles,

           Hello,

 

I appreciate for your continuous support for SVN packaging.

           Im so appreciate that you giving continuous supports about svn package.

 

I am writing a mail because of 2 reason.

1. I am currently struggling with php7 SVN package.

2. When would SVN package support PHP7?

           Anyway,

           Im struggling with php7 svn package.

When svn package going to support php7?

 

Please let me know when I would be able to use the package.

           Please let me know when I can use this package.

 

Thanks.

           Thanks




술먹다가 아는동생한테 영어메일보낸걸 보여줬는데


형은 시제선정, 단어선정에 문제가 있다는 조언을 해주었다.


그래서 그친구가 첨삭한내용을 적어본다.


한 탭 띄운게 내가쓴거다.


하... 써놓고보니 부끄럽네

'창작공간 > Publish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메일 첨삭지도  (0) 2016.11.14
디오니소스  (0) 2016.09.12
일등먹었어  (0) 2016.09.12
If you want me - Marketa Irglova & Glen Hansard  (0) 2016.08.29
Only Hope - Mandy Moore (from A Walk to Remember)  (0) 2016.08.29
Can we just share a laugh?  (0) 2016.08.2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6.09.25 18:08

집밥백선생에 백선생께서 크림소스만드는걸 보고 감명받아서


크림소스 제작연습을 해봤다.



일단 크림소스를 만들기위해


'루' 가 필요한데 이는 기름+밀가루 를 볶아서 만드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따라서 내가갖고있는 재료로 일단 테스트해봤다.



집밥백선생2에서는 고기기름으로 이걸 만들었다.


돼지목살을 익히다 나온 기름에다가 밀가루를 투하해서 만들었다.


첫번째는 나도 비슷하게해봤는데 술취해서 만들어서 그런지 그냥 개똥망했다. 

우유양이 적었던 것 같기도 하다.




두번째는 식용유에 만들어봤다.

아.. 아무런 맛이 안난다. 소금간했더니 그냥 소금짠맛만 나지 이게 크림소스같지가 않다.



세번째는 버터를 사서 만들었다.


3-1은 루를 만들었는데 덩어리져서 잘 안되었다. 그래서 버림.

3-2는 다시 검색을해서 버터를 굴리듯이 해서 하라더라. 그래서 따라했더니 의외로 잘되서 성공했다.




그 만든 루를 가지고 5배 양의 우유를 부어서 크림소스를 만들었다.

아래 사진투척





루 사진이 없는 이유는 이번에도 망할것이라고 예상하고 만들었기 때문이다.

저 위에사진이 루에다 우유를 부어서 크림소스를 만든거다.


그냥 봐도 알겠듯, 아무토핑도없다.







평소처럼 면을 잘 삶아서 올리브마사지를 해줬다.







그러치 그렇게 투척을해줬다.


그런데 난 적절한 토핑이 없으므로

마트에서 동원참치 3개들이를 7천원인가 주고 사왔다.








슥슥 슥슥 샥샥 슥슥 샤샤




그렇게 섞어서 볶아주니 이런 비쥬얼이 나온다.

이제 플레이팅을 해주면 두둥





완성




음 플레이팅을 했는데 그릇이 맨날 똑같아서 좀 질린다.






냠냠냠 첩ㅂ첩첩첩



맛나게먹었다.


담엔 토핑을 좀 업그레이드 해서 먹어볼 생각이다.



그럼 동원참치 크림파스타 끝.





사실 크림파스타인데

동원참치를 끼얹었을 뿐이다.



하지만 참치 기름까지 다 섞어서 쓴 탓인지 참치향이 강하게 남아서

맛이 나쁘지 않았다.



참치향이 강해서 잘 사라지지 않으니까.



혼자서 파스타 입문하는 아재들이라면 한번씩 해보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럼 진짜 



끝 



'창작공간 > 배고픈Reci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양냉면 헌터  (0) 2017.07.06
동원참치 크림파스타  (0) 2016.09.25
거성수산 랍스타 후기  (2) 2015.01.06
봉골레_recipe byLJ  (4) 2013.05.13
알리오올리오_recipe byLJ  (3) 2013.03.2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