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 크레도스

- 뭐 차가 어떤맛인지도 모를정도로 초보운전인데 후까시잡느라 아무런 기억이 없다.

- 넓고 편안하다. 운전에 불편함이 없었다.  이정도 기억


#2 투스카니 (2007, 2.0, GTS, 샤인레드)

- 나의 첫 차.

- 올순정인 덕에 군더더기 없는 주행성능.

- 깔끔한 엔진배기음이 매력적일 수 있다는것을 배운 차.

- .0의 스펙이지만 다운쉬프트를 활용해 RPM을 내맘대로 활용하는 재미를 알려준 차.

- 차량의 자세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알려준 차.

- 리쫑식 차량비교의 기준.


#3 싼타페 (2009, 2.0, 전륜구동, 그레이)

- 어머니소유의 SUV

- 디젤차 비교의 기준.

- 3000rpm 에서 40이 좀 안되는 토크를 뿜어내는 힘좋은녀석

- 투카와 비교했을때 붕 뜬 차체때문에 둥기둥기 하는 느낌을 줌

- 평소 주행시 1500대  RPM으로 80~100키로/h 주행가능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달에 얼마를 받는것이 내가 원하는 삶인가  (0) 2015.05.03
사업의 시작  (0) 2015.04.17
으라 차차차차  (0) 2015.04.16
1000뷰가 꽂히면 2천원이 된다  (0) 2015.03.18
SNS는 인생의 낭비다.  (0) 2015.03.17
기계식키보드 청소  (0) 2015.03.1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