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LEEEJONG (166)N
IT (54)N
주관적평가 (31)
창작공간 (80)
110,268 Visitors up to today!
Today 30 hit, Yesterday 6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강신주'에 해당되는 글 2건
2014.08.28 00:15

인간은 타인의 욕망을 욕망한다.



인간에게는 원숭이와 같은 속성이 있다.

인간은 타인의 욕망을 모방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특히 자신에게 관심과 애정을 지속적으로 주는 부모님이나 선생님이 아마 가장 결정적인 타자일 것이다.

그들의 관심을 받기 위해 우리는 그들의 욕망을 욕망한다.


그들이 명문대 입학을 원하면 나도 명문대 입학을 원한다.

그들이 단정한 외모를 원하면, 나도 기꺼이 단정한 외모를 원한다.

그래서 우리는 항상 헛갈린다. 내가 지금 원하는 것이 나의 고유한 욕망인지, 타인의 욕망인지.



이런 고뇌의 순간에 해결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무엇인가 욕망하는 것이 있을 때는 반드시 그것을 실현해 보아야만 한다.

실현의 순간에 우리는 자신의 욕망이 나의 것이었는지 타인의 것이었는지 사후적으로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법대에 간 것이 자신의 욕망이라면, 입학하자마자 우리에게는
"이제 시작이다, 멋지게 살아가야지"
라는 느낌이 들것이다.


반면 그것이 타인의 욕망이었다면, 입학하자마자 우리는
"이제 완성했다, 다행이다."
라고 생각할 것이다.



출발의 설렘이 있다면, 과거 우리의 욕망은 나만의 욕망이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완성의 허무함이 있다면, 과거의 우리의 욕망은 불행히도 타인의 욕망을 반복했던 것임이 밝혀지는 것이다.




어떤 남자를 욕망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그 남자와 고대하던 첫날밤을 지낸 뒤, 우리는 바로 알게 된다. 

앞으로 이 남자와 보낼 날이 희망속에 떠오른다면, 그 남자에 대한 욕망은 나의 것이었다.

그렇지 않고
"이제 이 남자랑 뭐하지?"
라는 허무한 느낌이 든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너무나 많은 소설, 영화, 드라마가 만들어 낸 남자를 욕망했다는 사실에 직면한 것이다.


a.k.a. 작가의 욕망을 욕망한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절망하지는 말자. 이런 식의 시행착오를 통해 점점 우리는 자신의욕망에 직면하게 될테니까.


다른 방법은 없다!




-- 강신주, 감정수업 - 188p ( 욕망 - 철학자의 어드바이스  )





--------------------------------------------------------------------------


+ 리쫑의 어드바이스

다이어트로 체중관리를 할 때도 마찬가지다.

감량하기로 한 체중을 모두 줄였을때, 나의 몸이 아름다워짐을 느끼고 더 아름다워지기 위해

운동할것이 설렌다면 자신의 욕망을 충족했다고 볼 수 있다.


반면 "휴..이제 다 뺐구나.. 당분간 좀 쉴 수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든다면

이건 타인이 욕망하는 나의 몸을 욕망한 것은 아닐까?




타인의 욕망을 욕망한다.




이 문장은 쉽게 인간을 지배한다.



우린 살면서 많은 사람을 마주하고, 그들의 욕망에 대해 듣게된다. a.k.a. 꿈

그들의 욕망에 대해 듣고 감정이입 해보면서 그들의 욕망을 스스로 욕망해보곤 한다.


남을 따라하는 학습과정을 통해,

내가 진정 원하는, 내가 진정 욕망하는 나의 실체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것 아닐까.


연장자들에게서 많이 듣는 문장 중 이런말이 있다.

"큰 물에서 놀아야 큰 사람 된다."

큰 물에서 많은 사람의 욕망을 학습하라는 뜻은 아니었을까



욕망에 대한 스피노자의 정의로 포스팅을 마무리해본다.

욕망(cupiditas)이란 인간의 본질이 주어진 감정(affectione)에 따라 어떤 것을 행할 수 있도록 결정되는 한해서 인간의 본질(essentia) 자체이다. 인간의 본질 자체이다. 인간의 본질 자체이다.

(... ...) 욕망은 자신의 의식(conscientia)을 동반하는 충동(appetitus)이고, 충동은 인간의 본질이 자신의 유지에 이익이 되는 것을 행할 수 있도록 결정되는 한에서 인간의 본질 자체이다. 인간의 본질 자체이다.


'창작공간 > Philosoph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명품시계가 있다 - byLJ  (0) 2015.03.24
군대.감정수업  (0) 2014.09.29
욕망.  (0) 2014.08.28
인정받기.  (0) 2014.08.27
사월초파일에 생각해보는 불교  (0) 2014.05.06
좋은 글이란  (0) 2014.03.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08.27 13:11

곰곰히 생각해보면

우리는 막연하게 불특정 다수의 인간들에게 인정받기를 바라며 살아간다. (a.k.a 명예욕)


개인적으로  이 욕구가 충분히 달성되지 못했을때 겪는 인간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위해 노력해왔으며 어느정도 성과를 얻었다.


남들이 뭐라하든 크게 신경쓰지 않으며, 내가 행복해하는, 내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다니며

마음껏 행복감을 누리며 조금 긴 시간을 지내왔다. no stress. with 뻔뻔함



최근 내가 겪은 몇 건의 사건들과 함께 일리네어 레코즈 'DOK2'의 가사를 들으며

들었던 몇가지 생각을 적어본다.



일리네어 앨범 속 도끼의 가사를 들여다보면 굉장한 자기만족을 느끼며 사는것을 느낄 수 있다.

2 chinz & rollies  ROLEX시계와 금목걸이 두개 

일년마다 바꾸는 일억넘는 차

한국힙합의 자존심

나보다 가사 잘쓰는 사람 없지

이딴 건방진 가사들을 보아하면 이아저씨가 얼마나 자존감이 뛰어난지 궂이 분석 안해도

너무 잘 보인다.


but 자존감으로 똘똘뭉친 이아저씨 가사에도 hater들에 대한 언급은 빠지지 않는다.


도끼 뿐만아니라 내가 좋아라하는 랩지니어스 정산씨, 깽스타 프콘이형, 다 조까 라고 말하는 문-스윙스의 가사에도 Hater들에 대한 욕이 빠지는 법이 거의 없다.


이 자존감 덩어리들이 왜 그리도 hater들에게 그리 집착할까


강신주아저씨가 말했다.

'난 이것 에 대해 전혀 신경쓰지 않아요' 라고 이야기하는 순간

난 이것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여튼 힙합아저씨들도 다른사람들에게 막연하게 욕먹는 것을 싫어하며, 그걸 이겨내기 위해

무던히도 노력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들이 저렇게 꽂꽂히 허리펴고 다닐 수 있는건,

그들이 인정받고자하는 사람들에게 충분히 인정받았기 때문이 아닐까,

그게 아니라면 스스로에게 충분히 인정받고 있을 것이라고 본다.




그래서 나의 문제로 돌아온다.

나는 인정받지 않고도 행복함을 느끼기 위해

'나'에게 인정받으려 노력한다.

but 내가 크리티컬하게 여기는 반드시 인정받고자 하는 사람이 몇 있다.

그들에게 나의 존재가 하찮게 여겨지는 순간.

나도 데미지를 입고 비틀거리게 되는 것 같다.


그들을 열거하며 대상을 특정화하도록 하자.


----------------------------------


이 밑에 글을 한참 써봤는데


결론이 굉장히 심플해졌다.


인간은 자신이 사랑하는 존재에게 인정받으려는 기본적인 욕구가 있다.

이게 내 결론.


남들이 "너 별로야 구림" 이랬을때 데미지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너 별로"라고 말했을때 데미지는


많이 다르다.

이것이 많은 인간들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것을 어떻게 극복하는게 좋을까


-------------------------------------------------





사랑을 안하면 된다.


사랑을 할거면 이정도 스트레스는 감수하고 사는 수 밖에 ㅋㅋㅋ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감을 느끼는 만큼

떨어져 있을때 느끼는 불행함은 커지게 된다.

행복-불행 sum이 파동이고, 그 진폭을 스스로 크게 바꿔놓은 만큼

그 리스크를 감당하며 멋있게 사는게 현명하다 볼 수 있겠다.




'창작공간 > Philosoph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명품시계가 있다 - byLJ  (0) 2015.03.24
군대.감정수업  (0) 2014.09.29
욕망.  (0) 2014.08.28
인정받기.  (0) 2014.08.27
사월초파일에 생각해보는 불교  (0) 2014.05.06
좋은 글이란  (0) 2014.03.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