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LEEEJONG (165)
IT (53)
주관적평가 (31)
창작공간 (80)
109,971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5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12.04 11:31


배경.


스팅어 신차에는 섬머타이어가 낑궈져있다.

사이즈는 전륜 225/40R/19 후륜 255/35R19



내건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 모델로 썸머타이어에 해당한다.


가격표상 주의사항을 보면


성능 극대화를 위해 장착된 타이어로 겨울철 운행시 접지력 저하로 동절기 타이어로 교체가 꼭 필요하다고 친절하게 써두었다.


그래서 난 궁금했다


대체 썸머타야는뭐고 윈터타야는 뭔지 사계절타야는 뭔지 그래서 공부했더니 아래와같은 결과가 나왔다.



* 타이어는 고무로 만든다.

* 썸머타이어는 여름철 + 고온에 접지력이 높아지도록 설계되어있다.

* 겨울이되어 기온이 7도 이하로 떨어지면 고무는 딱딱하게 굳는다. 왜냐면 추우니까.

* 그렇게되면 원래 타이어 성능은 개똥이 되어버린다.

* 윈터타이어는 저온에서도 타이어가 딱딱해지지 않도록 개발된 특수한 타이어다.  ( 스노타이어는 다른거니까 논하지 않는다 )

* 사계절타이어는 서머와 윈터 사이 커버리지를 모두 포함하지만 양쪽 극한으로 가면 양쪽 모두에서 성능이 떨어진다.




이게 가격이 좀 비싸다보니 휠타야를 한세트 맞춰두고 내가 직접 갈까 하는 생각을 했다.


BMW동호회 아재들이 직접 자키띄우고 DIY하는 영상 및 블로그 자료들이 상당히 많이 있어서 하라면 할 수 있을것 같았다.



그래서 휠타야 중고매물을 찾아 돌아다니던 중 


TPMS라는걸 또 알게되었다.


그 공기압을 감지해서 계기판에 띄워주는건데 휠타야에 TPMS가 낑겨져 있으면 좋지만 그것까지 팔지는 않으므로 계기판에 경고등이 들어온 채로 살던가.

아니면 비싼 TPMS달린 휠타야셋트를 구해야하는것.



그래서 걍 비싸고 보관비에 장착비까지 든다고 해도 윈터타야 를 쓰는게 맞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 https://red.kia.com/kr/view/qben/qmal/carCaremall.do?item=care&pid=7349



여기서사면된다.


그래서 아직 뭘살지는 못정했다.


금호로갈지 한타로갈지....



BlogIcon 리쫑v | 2017.12.08 11: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 href="https://red.kia.com/kr/view/qben/qmal/carCaremall.do?item=care&pid=7349"> LINK </a>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12.01 13:19



일단 병신인증글임을 알리고 글을 써본다.


Swift 코드중 foreach정도의 느낌으로 개발하려고 if let을 사용했는데 여기서 일이터졌다. 원문을 적어본다.


if let item : ItemInfo = mInfo.climate_list.object(at: mMonth!-1) as? ItemInfo{ }


이거다


아 써놓고보니 ... 젠장


내가잘못한게 맞네


IntemInfo타입의 item이 있는 경우에. 라고 해석되겠네


스바시바


그럼 여기서 문제부분인


mInfo.climate_list.object(at: mMonth!-1) as? ItemInfo


여기서 죽는건 커버가 안된다는거자나


왜냐면 죽는부분은


.object(at: 12) 였으니까


아....... 놔.....


그럼 진짜로 체크해야될 부분은 climate_list에 12번 아이템이 있는지 여부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11.14 20:05

가만보니 아이패드2+터치펜으로 뭐 하려는 생각은 접는게 좋아보인다


가져다놓은지 몇일이 지나도 제대로 활용되는 꼴을 못본것 같다.


그럼 대안이 뭐냐.


젤 쉬운거 걍 A4에 쓰고 서랍을 잠군다.


왜냐면 포스트잇 안된다며


2안 전자칠판을 산다. 에이씨 이것도 그닥 ㅡㅡ

무엇보다 내가 지금까지 안사는걸 보면 맘에 안드는 구석이 분명 있는거다.


깔끔하게 오늘 할일은 오늘만 적고 세절하고 퇴근하는 방식으로 가자.


느낌알잖아


쓰는용도로 뭘 더 구입하진 말자. 차라리 클립보드를 준비하자

'창작공간 > 손톱밑까만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을어떻게쓸까  (1) 2018.01.26
11월 14일의 생각  (0) 2017.11.14
11월 9일의 생각  (0) 2017.11.10
내가연주한 곡들  (0) 2017.09.18
2017 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0) 2017.03.01
장비 업그레이드가 하고싶다  (1) 2016.01.1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